화성시-전라남도 완도군, 코로나19 확산 예방위해 '맞손'

최영석 기자

작성 2020.06.30 17:29 수정 2020.06.30 17:29
30일 비대면으로 자매결연을 맺은 화성시와 완도군. 사진 왼쪽은 서철모 화성시장, 오른쪽은 신우철 완도군수<사진=화성시청 제공>



화성시와 전라남도 완도군이 30일 자매결연을 맺고 수산물 유통구조 간소화에 나섰다.

 

기존에 수산물 유통은 어민이 생산을 하면 위판장(경매)를 통해 1차 중도매인으로 넘겨진 이후 소비지의 도매시장, ·도매인, 소매상, 최종 소비자까지 최소 6단계를 거쳐야 했다.

 

이에 화성시와 완도군은 이번 자매결연을 기반으로 완도수협의 산지유통단지에서 화성시의 궁평항 수산물센터로 바로 연결되는 3단계 유통구조의 혁신을 꾀할 방침이다.

 

유통구조가 간소화되면 약 25%가량 원가절감 효과와 생산자에게는 정당한 가격을, 소비자에게는 신선한 먹거리 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한 이번 자매결연으로 양 지자체는 문화·관광자원 연계 및 홍보 지역 생산품 구매·판로지원 주요 행사 상호 초청 및 협력 우수 정책 공유 주민간 상호교류를 통한 지역 경제 발전 도모 등에도 협력키로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산지에서 소비지인 수도권까지 다이렉트로 연결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를 살리는 착한 소비 생태계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지역 상생의 파트너로써 앞으로 지속적인 공동 발전을 이룰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자매결연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화성시의 실무진이 완도군을 방문해 협약서를 교환하는 방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

Copyrights ⓒ 알파 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민원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