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도민안심식당 지정

사회적 거리두기와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아라

박동교 기자

작성 2020.03.25 19:46 수정 2020.03.25 19:46

진도군이 코로나19로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지역 음식점 31곳을 나란히 나란히 도민안심식당으로 지정·운영한다.

도민안심식당은 일자로 나란히 한 방향으로 앉아 식사하기 고객 간 안전거리 유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음식업소 자체적 매일 소독 개인 찬기 사용 복장환경음식 3대 청결 운동 음식 덜어 먹기 반찬 재사용 금지 등 음식문화개선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핵심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와 외식기피 현상 심화, 음식점 이용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등 외식업계 경영난 해소를 위한 특별 시책이다.

 

군은 도민안심식당 지정 음식점에 스티커를 부착해 홍보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진도군 관광문화과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철저한 위생수칙 준수를 실천한다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도민안심식당 지정운영이 자영업자들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알파 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동교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