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스고,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 출간

동기부여의 힘으로 0.1% 가능성에 도전하다

SBS스페셜 ‘성적급상승! 커브의 비밀’에 출연

전교 꼴찌에서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비법 공개

입력시간 : 2020-02-22 14:05:29 , 최종수정 : 2020-02-26 18:02:32, 김태봉 기자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 표지

전교 꼴찌를 하기도 했던 평범한 학생이 재수 끝에 의과대학에 들어가기까지 기록을 담은 책이 나왔다. 북스고는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의 저자는 의대생김현수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의대생이다. 그는 평범한 의대생과는 조금 다른 결을 가지고 있다. 그는 고등학교 3학년 동안 단 한 번 1등급을 받았고 고3 어느 수학 시험에서는 8점이라는 점수로 전교 꼴찌까지 경험할 만큼 공부와 친하지 않았다. 그렇다고 문제를 일으키는 비행 청소년이거나 일탈을 즐기지도 않았다. 언제나 주변을 돌아보면 있을 법한 착실한 학생이었다. 반장을 도맡아 하고 수업시간에도 진지했으며 야간 자율 학습 시간에도 어지간해서는 빠지지 않았다. 착실하게 고등하교 시간을 보냈지만 착실하지 않은 성적으로 결국 수시 포함 9개 대학 입시의 실패로 자의반 타의반 재수를 시작했다. 그리고 270일 만에 성공적으로 재수생활을 마치면서 ‘4이라는 성적으로 장학금을 받으며 의대에 입학하였다.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은 전교 꼴찌에서 의대를 입학한 재수생의 고군분투 입시 이야기이다. 하지만 이 책은 단순한 입시 이야기가 아니다. 흔들리지 않는 공부 계획과 11초도 허투루 사용하지 않고, 자신이 세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어떻게 동기부여를 하며 실천하였는지에 대한 이야기이자 기록이다. 누군가의 방식이나 가르침이 아닌 오직 자신의 힘으로 시행착오를 겪으며 깨닫고, 그 안에서 더 나은 공부 효율을 위한 계획을 짜고 효과적인 실천으로 결국 목표를 이뤄낸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다. 저자는 지금 자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못하다거나 목표를 잃고 슬럼프의 위기에 빠져든 사람들을 위해, 어느 재수생의 처절하리만큼 힘겨웠던 그러나 결국은 이뤄낸 270일간의 이야기를 통해 삶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공부의 신이라고? 그저 평범한 재수생의 0.1% 가능성에 도전한 처절한 기록

‘SKY캐슬이전에 학교의 꼴통들만 따로 모아서 반을 만들고 결국 서울대에 보내는 이야기를 담은 공부의 신이라는 드라마가 있었다. 그 드라마에서는 공부하는 방법을 알려주기 보다는 공부를 해야 하는지를 아이들에게 알려주고 스스로 자신의 목표를 세우게 했다. 많은 이들이 드라마이기에 가능할 일로 여겼다. 그러나 실제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치부했던 그 일을 해낸 사람이 있다. 그것도 270일이라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안에 자신이 원하는 바를 정확히 이뤄냈다.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의 저자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고등학생이었다. 반장을 도맡아 하고 다양한 동아리 활동과 외향적인 성격으로 누구와 잘 어울리며 수업 시간에 집중하고 늘 책상에서 공부를 하며 착실하게 보냈지만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결국 전교 꼴찌라는 성적까지 받았다.

무조건 열심히 하면 된다가 얼마나 허울 좋은 말인지를 뼈저리게 느낀 저자는 재수를 결심하며 자신에게 필요한 공부의 의미와 목표를 설정하였다. 또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효율이 가장 우선시되는 공부 계획과 시간 관리 방법을 스스로 터득하였다. 그는 결국 자신이 목표한 바를 이뤘고 다시 또 자신의 새로운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결국 해내는 사람의 동기부여와 실천의 힘

누구에게나 어려움과 시련은 있다. 이 책을 쓴 저자도 자신에게 닥친 어려움과 시련을 자신의 방법으로 이겨냈다. 그리고 극복했다. 자신의 한계를 단정 짓고 포기하는 사람은 결코 자신의 인생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하고 나아갈 수 없다.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어려움을 호소하며 핑계를 찾고 포기할 뿐이다.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은 자신의 한계를 뛰어 넘고 잠재력을 믿고 더 발전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 또는 나중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의 경험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았다. 설령 원하는 만큼의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하더라도 불가능에 도전하는 노력의 힘,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결국 해내는 사람의 동기부여와 실천의 힘, 그 힘의 위대함을 일깨우기 위해 자신을 믿고 자신의 삶을 당당히 헤쳐 나가길 바란다.

저자 의대생 김현수 소개

친구들과 어울려 축구하기를 좋아하고 여러 차례 반장을 맡아하며 즐겁고 착실하게 학창시절을 보냈지만 착실한 그의 학창시절이 착실한 성적까지는 보장하지 않았다. 3 때 수능을 앞두고 전교 꼴찌라는 성적까지 받았다. 결국 지원한 9개의 대학에서 모두 떨어지며 대입에 실패하게 된다. 그러나 좌절하지 않고 또 한 번의 수험생활을 하면서 각고의 노력을 통해 터득한 공부법과 1분도 허투루 사용하지 않는 철저한 시간 관리로 건양대학교 의대에 4등으로 입학하였다. 자신의 경험을 살린 공부법과 공부에 대한 동기부여를 유튜브 의대생 김현수채널에서 공유하며 많은 사람들과 함께 소통하고 있다.

도서 정보
-지은이 : 김현수
-발행일 : 20191018
-판 형 : 150*210*16.5
-쪽 수 : 284
-가 격 : 16000
-ISBN : 979-11-89612-37-5 13370

Copyrights ⓒ 알파 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