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탄핵, 대응 피하는 靑…'사태 확산' 우려

강민석 대변인

총선 앞두고 '탄핵 이슈 확산' 차단

선거 개입은 공천 개입보다 훨씬 무겁고,위중한 사안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2.14 20:35 수정 2020.02.18 15:00

▲ 강민석 청와대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전 청와대 브리핑 룸에서 대변인 임명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울산시장선거 개입' 사건과 관련,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 추진까지 거론하고 나섰지만 청와대는 여전히 답이 없다. 야당의 공세에 크게 반발할 경우 사태만 확산할 뿐 좋을 것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울산시장선거 개입 사건 관련 검찰 공소장에는 '대통령'이라는 말이 35번 나온다.

청와대는 그러나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강민석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첫 브리핑을 열고 기자들에게 "대통령의 마음까지 전달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도 "지금은 현안 브리핑을 하러 나온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울산 사건 관련 검찰 공소장이 나왔고, 민변에서도 공소장 내용은 대통령 탄핵 사유라는 말이 나오는데 청와대의 견해는 무엇이냐'는 물음에 "답을 드릴 것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검찰 공소장이 나온 것일 뿐 아직까지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총선전 여론을 의식한 행동으로 풀이될 수 있는 반응이다.

 

민주당도 황운하 '적격 판정' 후 무반응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한국당의 탄핵공세에 맞받아치는 논평을 내지 않았다. 민주당 공관위는 이미 해당 사건 피의자로 검찰에 기소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의 총선 출마에 '적격' 판정을 내렸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그를 부적격으로 판정할 경우 울산시장선거 개입 사실을 당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Copyrights ⓒ 알파 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